민주당 "윤석열 정부, 건진법사 이권개입 진실 밝히라“

탑뉴스
민주당 "윤석열 정부, 건진법사 이권개입 진실 밝히라“
-'무속인 민원 청탁 공무원 진상조사' 보도에 "국민들, 윤 대통령 부부와의 관계 다 알아, 전씨도 수사해야“
  • 입력 : 2022. 08.02(화) 16:05
  • 최창호 취재본부장
▲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여성방송 = 최창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사칭하면서 이권에 개입했다는 무속인 '건진법사' 전아무개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정치권 내에서는 '모 법사가 윤 대통령 취임 뒤 정·재계 인사들에게 대통령 부부와의 인연을 내세우면서 세무조사나 인사 등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것처럼 행세하며 이권에 개입한다'는 내용의 정보지가 나돌았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이날 "대통령실은 대통령실과의 관계를 과시해 이권에 개입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늘 예방 및 조사를 하려는 입장이다. 풍문이 돌고 있으니 확인해서 조처를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세계일보>는 같은 날 오후 "대통령실이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로부터 민원을 청탁받은 것으로 알려진 고위공무원에 대해 진상 조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정보지의 '모 법사'를 전씨로 특정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세계일보> 보도를 거론하며 "정부는 무속인이 대통령 내외의 '핵관(핵심관계자)' 노릇을 하며 이권에 개입한 정황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무속인 전씨는 윤 대통령 내외의 '핵관' 행세를 하며 고위 공직자에게 중견 기업인의 세무조사 무마를 청탁했다고 한다"며 "대통령실은 대통령 부부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며 거리두기에만 급급하지만 궁색한 변명"이라고 주장했다.

전씨가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선캠프의 '조직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활동해 '무속인 실세' 논란을 야기했던 점을 꼬집은 것이다. 당시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었던 권영세 통일부장관은 "네트워크 본부를 둘러싼 후보와 관련된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를 낳고 있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다"면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조치 한 바 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