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방역 일관성 없는 것, 아마추어 정치인들 때문“

탑뉴스
이재갑 "방역 일관성 없는 것, 아마추어 정치인들 때문“
  • 입력 : 2022. 08.01(월) 07:32
  • 신재원 편집국장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여성방송 = 신재원 기자]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방역 정책에 대해 “일관성이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역과 관련된 질병관리청, 보건복지부, 식약처의 공무원들은 거의 변화가 없는데 왜 방역의 방향이 일관성 없어 보이는 걸까”라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방역을 담당하는 전문공무원들이 제대로 일할 수 없게 만드는 정권의 위쪽 문제라는 거겠지”라며 “방역에 아마추어인 정치인들 때문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이날 오후 게재한 추가 글을 통해 “저는 전정권이나 현정권이나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합리적이지 않은 결정을 하거나 국민의 피해가 될만한 사안에 대해서 끊임 없이 문제제기를 했고, 여러 위원회에서도 쓴 소리를 가장 많이 한 사람중에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건복지부나 그 이상의 위원회에서는 제가 지난 정권에서 오미크론 유행상황에서 거리두기 완화를 진행한 것에 대한 반발로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탈퇴한 이력과 제 정치적인 성향 때문에 별다른 위원회에 참여를 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정권이 바뀐것도 있지만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탈퇴의 여파도 아직 남아 있는 것 같다“며 ”자문위원회에 들어가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거나 답답해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문위원회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여러 아는 전문가들과 언론을 통해서 충분히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제가 위원회에 못들어가서 꼬장을 부리는 것으로 생각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정권이 방역에 있어서 잘 못하기를 바라지 않는다“며 ”국민 안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 주기를 바라고 있고 저와 우리 국민이 코로나19가 마무리 될 때까지 안전하게 보호되기를 바라고 있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잘하는 것에는 충분히 칭찬과 홍보를 할 예정이며 방향성에 의문이 들거나 문제가 있는 경우 예전과 마찬가지로 비판을 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신재원 편집국장 wnews136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