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호영, 자녀 특혜 해명은 허위"…장관직 수행 “부적합”

정치
민주당, "정호영, 자녀 특혜 해명은 허위"…장관직 수행 “부적합”
  • 입력 : 2022. 05.04(수) 06:00
  • 최창호 취재본부장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여성방송 = 최창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 의대 특혜 입학 논란에 대해 허위 답변을 했다며 집단 퇴장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기에 부적합하다며 "인사청문회를 하는 의미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 의원들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녀의 의대 편입 구술평가 특혜 의혹에 대한 정 후보자의 해명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고민정 의원은 정 후보자의 딸이 경북대 의대 편입시험에 제출한 2017년, 2018년 자기기술서를 보여주며 "2017년 자기기술서와 2018년 자기기술서가 오탈자까지 똑같다. 한 글자도 다르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017년과 2018년 지원할 당시) 학점과 영어점수가 같고 자기기술서까지 똑같은데 점수는 40점이나 차이가 났다"며 "동일한 서류로 다른 점수를 받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가 딸의 면접 심사 특혜 의혹에 대해 '딸과 같은 고사실에서 구술평가 시험을 치른 수험생 중 여러 명의 만점자가 나왔다'고 해명한 내용도 허위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후보자 해명과 달리 나머지 만점자들은 다른 고사실에서 나왔다"며 "다른 만점자들을 평가한 심사위원은 정 후보자가 딸을 평가한 위원과 동일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 후보자는 이에 대해 "그 방(고사실)에서 나온 게 맞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자신의 논문 공저자들이 딸 의대 편입 때 구술평가 심사를 맡아 만점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정 후보자는 인사청문준비단을 통해 "구술평가는 만점이 나올 수 있고, 다른 만점자도 두 명 더 있다. 딸에게만 만점을 준 게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딸을 심사한 평가위원이 동일인이고, 같은 위원이 다른 지원자에게도 만점을 준 만큼 특혜가 아니라는 취지다.
고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당시 평가위원이었던 박태인 경북대 의대 부학장에게 질의하며 "그날 구술시험을 응시한 사람은 99명이고 3고사실은 3개(3-1, 3-2, 3-3)로 나뉘어있었다"며 "나머지 만점자는 다른 사람들이 평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결국 고 의원의 계속된 질의에 자신의 해명을 정정했다. 그는 "말씀하신 평가위원은 (딸을 평가한 위원과) 동일인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이에 대해 "인사청문준비단이 허위 사실을 유포한 걸 알면서도 바로 잡으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복지위 간사인 김성주 의원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중요한 사실이 나왔다"며 "(정 후보자가) 2017년 딸의 입학 지원 관련 자료 제출을 기피한 게 결과가 두려워서 그런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는 인사청문회에서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게 없다"며 "청문회를 진행하는 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고 퇴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말이 끝나자 민주당 의원들은 도중에 집단퇴장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