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야생멧돼지 1만마리 집중포획 개시

핫이슈
동절기 야생멧돼지 1만마리 집중포획 개시
∘ 도내 수렵인 900여명 투입, 포획도구 1천개, 포획장비 360개 투입 등
∘ 강원 남부권 집중포획 라인 구축으로, 야생멧돼지 ASF 확산루트 전면 봉쇄
∘ 2단계 3개 관리지역별, 차별화된 야생멧돼지 포획전략 추진
  • 입력 : 2021. 09.30(목) 12:04
  • 오진열 기자
▲야생멧돼지 ASF 관리지역 구분(강원도)
[여성방송 = 오진열 기자] 최근 평창, 정선 지역 등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확산됨에 따라, 양돈업계의 불안감이 점차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도내에는 총990건의 ASF가 발생하였다.

이에 따라, 강원도에서는 ASF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늘부터 내년 3월말까지 강원 남부권을 중심으로 ASF 차단라인을 구축하고, 야생멧돼지 개체수의 획기적인 감축을 위해 ‘동절기 야생멧돼지 집중포획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동절기 야생멧돼지 집중포획 대책은, ASF의 인위적인 확산을 최소화하고 포획효율은 극대화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타 지역으로의 ASF 확산우려가 있는 전국 대규모 엽사모집 대신, 현재 도내 528명으로 구성된 ASF 피해방지단(수렵인력)을 900여명으로 확대 구성하여 동원할 계획이다.

또한, 그 동안의 적극적인 포획활동으로 인해 서식밀도가 극감(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1km2당 ‘19년 5.7마리 → ’21년 약 1마리 수준 )하여 포획난이도가 예년에 비해 상당히 높아진 상황임을 감안하여,

야생멧돼지 포획 효율을 높이고, 적극적인 포획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방안으로 집중포획 대책기간(‘21.10월~’22.3월) 중 한시적으로,
① 야생멧돼지 1마리당 포획보상금을 37만원으로 상향( 기존 1마리 포획시 27만원 지급 ) 조정하고,
② 고도화된 열화상카메라, 야간투시경 등 포획장비 36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강원 남부권 8개 시‧군(횡성~원주~평창~영월~정선~동해~삼척~태백)에는 ‘클린존’을 설정하고, 적극적인 포획활동을 전개하면서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포획도구 1천개를 집중 배치하여, 야생멧돼지의 이동통로를 전면 봉쇄할 계획이다.

이번 집중포획에 앞서, 강원도는 ASF의 선제적 차단 대응을 위해 작년 12월부터 올해 3월말까지 강원 중부권 5개 시‧군을 통합한 전국 최초, 최대 규모의 ‘광역수렵장’을 운영한 바 있으며, 당시, 4개월 이상 ASF의 남하를 지연시키는 성과를 거둔바 있어, 이번 집중포획 대책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야생멧돼지를 통한 ASF의 확산세를 잠식시키기 어려운 임계점이 다가오고 있음을 시사하면서, 이번 집중포획대책을 통해 양돈업계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ASF가 장기간 확산되지 않길 기대하면서, 앞으로는 중앙정부 차원에서 농장방역 중심의 발빠른 체제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진열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