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염 사재기 ...日 후쿠시마 방류 결정 이후 가격 30% 이상 폭등

사회
천일염 사재기 ...日 후쿠시마 방류 결정 이후 가격 30% 이상 폭등
-일본 후쿠시마 방류 우려로 천일염 확보 비상
-산지 가격 2배 올라, 지난해 대비 30% 이상 올라

  • 입력 : 2021. 05.04(화) 13:53
  • 김명희 기자
▲신안 증도 염전/자료사진
[여성방송 = 김명희 기자] 일본 정부가 지난달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전국적으로 소금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가 해양으로 방류할 경우 음식에 없어서는 안 될 소금도 오염된다는 불안심리가 확산되면서 생긴 현상이다. 천일염은 오래 보관할 수록 소금 질이 뛰어나 미리 사놓으면 좋다는 생각까지 겹치면서 갑작스레 품귀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전국 천일염의 78%를 생산하는 전남 신안군은 최근들어 주문이 쇄도하면서 염전에서 소금을 채취하느라 정신이 없다. 신안 천일염은 지난해 잦은 태풍과 긴 장마 등으로 평상시의 25t보다 훨씬 적은 14t만을 생산해 양이 부족한 상태다. 이런 와중에 일본 방사성 오염수 문제가 터지면서 주문이 밀려 구입 경쟁 현상을 보이고 있다.

신안군 염전 현지는 도매상인들에게 거래되는 소금 알맹이 산지가격이 기존 20㎏ 당 4000~5000원에서 올해는 8000원으로 2배 정도 올랐다. 박형기 사장은 “작년 산은 이미 바닥이 났고, 가격도 높이 책정되고 있다”며 “더 오를 거라는 전망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철기 신안군 천일염 생산자 연합회장은 “올해는 지난달 15일부터 생산을 시작했다”며 “1년전 이맘때면 택배 주문을 700개 정도 받았는데 지금은 1500개로 배 이상 주문량도 늘었다”고 했다.

소비자 가격도 지난해 대비 30% 이상 올랐다. 지난해 초 20㎏ 1포대당 1만 1500원이던 가격이 1만 5000~1만 6000원으로 크게 인상됐다.

실제로 올 상반기 1만포 판매를 예상했던 순천농협의 일부 지점은 2020년산 제품이 이미 동이 났다. 순천농협 관계자는 “올해 생산된 제품은 선호도가 낮지만 이마저 구하기 힘들 정도다”며 “전국적으로 거의 비슷한 현상으로 일반 마트에서는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명희 기자 news520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