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창녕보 개방에 멸종위기종 흰목물떼새 돌아왔다

환경
합천창녕보 개방에 멸종위기종 흰목물떼새 돌아왔다
환경부, 보 상류서 둥지 2곳·새끼새 7마리 확인
수위 조절 계획 변경…"물떼새류 번식 환경 조성"
  • 입력 : 2021. 05.02(일) 12:10
  • 김학수 기자
흰목물떼새 성조. (사진=환경부 제공) 2021.05.01.
[여성방송 = 김학수 기자] 환경부는 낙동강 합천창녕보 개방 후 상류에 조성된 모래톱에서 번식 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흰목물떼새 둥지 2곳과 부화한 새끼 새 7마리를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모래톱은 하천 물흐름과 물질 이동으로 자연스럽게 형성된 지형으로 자연적 경관, 배수·유량 조절, 수질 정화뿐 아니라 생물의 서식·번식공간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4월 합천창녕보 수위 조절에 앞서 이곳 일대 생태계 영향 조사 결과 보 상류 구간에서 흰목물떼새가 번식 중인 것을 확인한 환경부는 새끼 새 보호를 위해 애초 수위 조절 계획을 변경(EL.9.2m→10.5m에서 EL.9.2m → 10.3m)했다.

흰목물떼새는 국제적으로 보호를 받는 종으로 국내에서는 드물게 발견된다. 하천 변에 조성된 모래톱·자갈밭에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 특성이 있는데 하천이 개발되고 모래톱이 감소하면서 그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흰목물떼새는 전 세계 약 1만 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세계적색목록(Red list)에 등재된 관심(Least Concern, LC) 종이며 한국 국가생물적색목록은 취약(Vulnerable, VU) 종으로 지정됐다.
부화 중인 흰목물떼새 새끼새

지난해 5월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 구간에서 번식 중인 흰목물떼새 성조(成鳥) 4마리와 둥지 2곳이 조사된 이후 올해도 알과 새끼를 품고 있는 어미 새 등 5마리의 성조와 둥지가 발견됐다.

흰목물떼새는 알을 낳은 후 약 한 달간 품으며, 새끼새는 일반적으로 부화 후 한달 이내에 독립한다. 성조의 번식 활동은 이르면 3월 말부터 시작하여 5월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조사에선 흰목물떼새와 유사한 생태적 특성을 가진 꼬마물떼새의 성조와 둥지도 함께 발견됐다"며 "이는 보 개방 후 수변에서 먹이활동과 번식을 하는 물떼새류가 살아가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01076007003@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