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강 사망 대학생 상처들, 물길에 부딪혀 난듯"

사회
경찰 "한강 사망 대학생 상처들, 물길에 부딪혀 난듯"
한강 실종 대학생 5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정확한 사망 경위는 국과수 결과 나와봐야"
유족 "아들 머리 뒷부분에 상처 2개…깊어"
  • 입력 : 2021. 05.02(일) 11:27
  • 김주영 기자
[여성방송 = 김주영 기자] 서울 한강공원 근처에서 술을 마신 후 실종됐다가 5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대학생 A(22)씨의 일부 찢어진 상처와 관련해 경찰은 물길에서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서울 용산경찰서와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한강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A씨과 관련해 목격자를 찾는 등 사망 원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지난 1일 A씨 사망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맡겼다.

유족 등에 따르면 국과수가 전날(1일) 육안으로 감식한 결과 A씨 왼쪽 귀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자상이 두 개가 있으나, 이 자상이 직접적 사인은 아니라는 소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뺨 근육 부분의 일부 파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아버지는 지난달 30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취재진에게 "아들 머리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정도 길이의 상처가 두 개 나 있었다"며 "날카로운 것에 베인 것처럼 굵고 깊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같은 상처들이 물길에서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몸에 난 상처들은 물길에 부딪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정확한 사망 경위는 국과수의 공식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과수의 감정 결과는 2주 이상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사립대 의대 재학생으로 알려진 A씨는 토요일인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 친구를 만난다며 집 근처에 있는 반포한강공원으로 향했다. A씨는 실제 친구를 만나 술을 마셨지만 다음 날 종적이 묘연해졌다.

함께 있던 친구는 25일 새벽 3시30분께 자신의 부모와 통화에서 A씨가 취해 잠들었는데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친구는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1시간 뒤 일어났고 A씨가 먼저 갔다고 생각해 노트북과 휴대전화를 챙겨 집으로 향했다고 한다.

오전 4시30분께 반포나들목 폐쇄회로(CC)TV에는 친구가 공원을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한다. 하지만 A씨의 모습은 찍히지 않았다.

A씨 부모는 오전 5씨30분께 연락을 받고 아들을 찾아나섰다. A씨 아버지는 자신의 블로그에 아들을 찾아달라는 글을 올리는가 하면 '실종된 아들 찾습니다'라는 현수막을 실종 지역 일대에 걸었다.

A씨는 지난달 오후 3시50분께 실종 장소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부근에서 발견됐다. 민간구조사의 구조견이 검정 물체가 물에 떠내려오는 것을 보고 반응했고, 이를 뒤집어보자 A씨가 실종 당시 입었던 옷차림과 똑같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영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