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 내장·해조류,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 확인

전남
전복 내장·해조류,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 확인
전남해양바이오연구센터·MBD 공동 연구팀 실험
  • 입력 : 2021. 04.28(수) 16:33
  • 이 서 기자
완도산 전복.
[여성방송 = 이 서 기자]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와 ㈜MBD 공동 연구팀은 전남 해안에서 생산한 전복 내장과 톳, 청각, 다시마 등 해조류 추출물 세포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이같은 내용을 세계적 권위의 해양의약 분야 학술지인 '마린드럭스(Marine Drugs)'에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은 바이러스(SARS-CoV-2, COVID-19)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세포 표면의 앤지오텐신 전환효소(ACE-2) 수용체와 결합해 세포 내로 침투해 이뤄진다.

공동연구팀은 세포실험에서 전복 내장과 해조류의 분자량이 크고, 후코스(fucose) 함량이 높은 장내 다당류에 의해 바이러스(COVID-19) 스파이크 단백질과 앤지오텐신 전환효소(ACE-2) 수용체의 결합을 방해해 감염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실험은 전복 내장과 해조류를 열수 추출한 후 알긴산을 제거하고 다당류(Crude polysaccharide)를 유사 코로나 바이러스와 함께 앤지오텐신 전환효소가 과발현되도록 조작한 인간배아신장세포에 농도별로 처리해 96시간 후 감염 정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전복 내장, 톳, 청각, 다시마, 후코이단, 미역귀 순으로 유사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 억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임성근 해양바이오연구센터 박사는 “전복은 주로 다시마와 미역을 먹고 자라는데 전복 내장에서 공생하는 미생물에 의해 분해돼 해조류에서 추출한 다당류보다 생리활성이 높은 다당류로 전환하기 때문으로 판단한다”며 “코로나 바이러스는 비강 점막의 배상세포와 섬모세포에서 시작되기 때문에 향후 동물실험과 인체 적용시험을 통해 그 효과를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정규진 해양바이오연구센터장은 “전복 내장과 해조류에서 추출한 다당류가 세포실험에서 유사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를 현저하게 억제하지만, 이는 제한된 실험조건에서 도출된 결과”라며 “앞으로 전북대 인수공통 전염병연구소와 공동 후속연구를 수행해 어려움에 처한 국내 해조류 및 전복 양식 어가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와 완도군은 다양한 해조류에서 기능성 물질을 추출해 건강기능식품과 의약품, 기능성 화장품 등 해양바이오 원료 소재 생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250억원을 들여 해조류 바이오 활성소재 생산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이 서 기자 wdmh4834@daum.net